참여마당

천문정보

천문정보

EHT 연구진, 먼 은하 M87의 중심부 블랙홀 관측 전 세계 협력한 8개 전파망원경 연결…한국도 KVN 등으로 참여

본문

51633b54547240290a02ba281987e6bd_1555052037_8799.png
51633b54547240290a02ba281987e6bd_1555052037_9548.png
한국시각으로 4월 10일 오후 10시 세계 최초로 초대질량 블랙홀의 증거와 모습이 공개되었습니다. 

EHT 연구진은 전 세계 협력에 기반한 8개의 전파망원경을 연결한 사건지평선망원경(이하 EHT, Event Horizon Telescope)으로

초대질량 블랙홀 관측에 성공했다고 발표하였습니다. 

발표된 영상은 처녀자리 은하단의 중앙에 위치한 거대은하 M87의 중심부에 있는 블랙홀이며 

지구로부터 5천 500만 광년 떨어져 있으며 무게는 태양 질량의 65억 배입니다.


블랙홀은 빛조차 탈출할 수 없는 강한 중력을 가지고 있으며 사건지평선 바깥을 지나가는 빛도 휘어지게 만듭니다. 

그래서 블랙홀 뒤편에 있는 밝은 천체나 블랙홀 주변에서 내뿜는 빛은 왜곡돼 블랙홀 주위를 휘감고

왜곡된 빛들은 우리가 볼 수 없는 블랙홀을 비춰 블랙홀의 윤곽이 드러나게 하는데 이 윤곽을 ‘블랙홀의 그림자’라고 합니다.


연구진은 여러 번의 관측자료 보정과 영상화 작업을 통해 고리 형태의 구조와 중심부의 어두운 지역, 즉 블랙홀의 그림자를 발견했습니다.

연구진은 M87의 사건지평선이 약 4백 억km에 걸쳐 드리워진 블랙홀의 그림자보다 2.5배가량 더 작다는 것을 밝혀냈습다.

EHT는 아인슈타인의 일반상대성이론이 처음으로 검증된 역사적인 실험의 100주년이 되는 올해,

우주에서 가장 극단적인 천체들을 연구할 수 있는 새로운 방법을 과학자들에게 제공하였습니다.


관측을 위해 EHT는 전 지구에 걸친 망원경 8개 를 연결해 이전에 없던 높은 민감도와 분해능을 가진 지구 규모의 가상 망원경을 만들었습니다.

지구의 자전을 이용해 합성하는 기술로 1.3밀리미터 파장 대역에서 하나의 거대한 지구 규모의 망원경이 구동되는 됩니다.

이런 가상 망원경을 초장기선 전파간섭계(VLBI, Very Long Baseline Interferometry)라고 하며 EHT의 공간분해능은 

파리의 카페에서 뉴욕에 있는 신문 글자를 읽을 수 있는 정도의 분해능을 가지고 있습니다.


한국천문연구원 보도자료를 인용하였습니다. 자세한 사항은  한국천문연구원 홈페이지 보도자료를 보시거나

아래의 링크로 들어가셔서 확인하시면 됩니다.

https://www.kasi.re.kr/kor/publication/post/newsMaterial/11767 


유튜브 영상

https://www.youtube.com/watch?v=sIEwkepgeA0&feature=youtu.be